합성이론 3장 : Modifiers and Controllers

합성이론 3. Modifiers and Controllers
지난번에 보았던 배음의 구조 이외에도 소리를 결정하는 요소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소리에 특정한 요소를 부합하여 새로운 요소로 변화를 시킬 수도 있지요. 그 중에서 우리는 Controllers와 Modifiers를 보겠습니다.

소리가 있으려면 시작과 끝점이 필요하죠. 즉 하나의 소리는 시작과 끝점을 가진 형태를 가지고 있게 됩니다. 그럼 그 형태가 일정한 상태로 유지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존재하는 소리가운데에서 어떤 소리도 그대로 정지해 있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런 소리를 만들어 낼 수는 있지요. 그것을 만들어 내는 것이 바로 Signal Generator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만들어진 신호를 Amplifier를 통하여 Volume이라는 옷을 입혀서 스피커로 나가게끔 하지요.

그럼 다음 아래의 그림을 보면, signal을 생성해내고 옷 입으러 가는데, Controller라는 놈이 옷장으로 침투하여 새로운 옷을 입게 해주는 것이 보입니다.

Volume, Voltage, Amplitude 모두 조금씩 차이가 있다지만 같은 개념을 설명합니다. 그리고 Controller가 Amplifier에 들어가서 Voltage를 조절하여 새로운 옷을 입힌 Signal을 만들어냅니다.
우리는 이것을 Control Voltage, 또는 CV라 부릅니다.
우리는 주로 이런 과정을Gain을 준다고 이야기하지요. Amplifier의 ‘Controller’입력에 적용된 Voltage 때문에 Amplifier는 signal에 그에 따른 특정Gain을 적용합니다. 이것을 Voltage Controlled Amplifier, 또는 VCA라고 합니다.

Amp에 있는 Gain손잡이를 완전히 돌려서 닫으면 CV는 0volt가 되며, Gain은 0이 됩니다.
반대로 Gain손잡이를 완전히 끝까지 올리면 CV는 10volt 그리고 Gain은 최대값이 됩니다.
자 그럼.. 다음과 같은 실험을 해보지요. 손잡이를 0에 두었다가 10v까지 올렸다가 5v까지 내리고 다시 0까지 내렸다고 치면 다음과 같은 그림이 되겠지요?

자. 그래서 옷을 입고 나온 이 그림이 바로 “Envelope”라는 개념이 됩니다. 제가 유아틱한 단어를 사용하지만, 그래도 이해하고 기억하기엔 더 좋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렇게 amplifier를 조정하는 장치를 우리는 Envelope Generator라 하며 짧게 EG라고도 합니다.

ADSR (Attack/Decay/Sustain/Release)이라고 하는 것은 가장 흔하게 사용되는 EG입니다. 3단계로만 이루어진 ADR(Attack, Decay, and Release)도 있지요.
여기서 알아야 할 점은
-Attack은 Sound가 최대의 소리크기로 가는 속도를 결정하게 된다는 것.
-Decay는 소리가 감쇄하는 속도를 결정한다는 것
-Sustain level은 언제까지 소리 크기가 지속되는지 결정한다는 것.
-Release에 의해 결정된 시간 안에 마지막 단계, silence로 decay된다는 것.
입니다.
단순하고 당연한 이야기처럼 들리지만, 다시 한번 읽어보고 읽어보시면 당연함 속에서 많은 가능성과 간과하기 쉬운 여러 가지 측면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요기서 잠깐 oscillator에 대한 이야기로 다시 넘어가 보겠습니다. 모든 소리는 기본배음을 가진다는 것 기억하시죠. 만약 이 기본음이 20Hz(초당 20번 진동)에서 20.000Hz의 범위가 되어야 우리가 그 소리를 귀로 인식할 수 있게 됩니다. 이것을 가청주파수라고 합니다.  잠시 다른이야기였지만.. 아무튼 20Hz가 안되는 frequency를 생성해 내는 oscillator를 Low-Frequency Oscillators (LFOs)라 합니다. LEO는 주로 0.1Hz~20Hz의 진동을 만듭니다. 우리는 이것을 다음 그림처럼 적용시킬 것입니다.

그럼, signal이 하나 만들어지지요.
그리고 옷입으러 (–;)들어가지요 Amplifier로..
그리고 옷장에 LFO에서 만들어진 wave가 들어갑니다. 그리고 이것이 Controller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이것은 LFO가 CV로 사용되어 Tremolo 를 만들어 내는 하나의 단순한 응용을 보여준 것입니다. 지금은 단순한 방법으로 사용되었지만 얼마든지 많은 응용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모든 장치들이 사실은 그 스스로는 비슷한 일들을 합니다. Signal을 만들어내는 등등의 단순한 작업들이지만, 이것들이 어디 앞, 어디 옆, 누구와 연결되느냐에 따라서 Signal generator, Modifier, Controller등의 역할을 하면서 아주 많은 차이와 변화를 일으킬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So far, So good? Good!

3 Comments

  1. 안녕하세요, 외국에서 전자음악을 공부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이 블로그 합성이론이나 슈퍼콜라이더 카테고리 보면서 도움을 많이 받고있어요, 감사합니다 ^^
    그리고 계속해서 작업활동 하시는것도 멋있어요, 화이팅!

    괜찮다면 뭐하나 여쭈어봐도 될까요?
    포스팅하신것들을 예전에 공부하시거나, 정리하셨을때 많이 참고하신 책이 있는지 궁금해요.

  2. 안녕하세요, 저의 답이 정말 늦었네요!
    늦게나마 정말 감사합니다^^
    알려주신 사이트랑 책 참고해서 재밌게 연구해볼게요ㅎㅎ

Leave a Comment.